엔트리 admin

WORLD TOPIC <격자적서신>중국에 상륙한 예술혁명가들

중국 상하이 하우아트 뮤지엄에서 백남준과 요제프 보이스의 전시가 열리고 있다. 1월 20일 개막해 5월 13일까지 〈견자적 서신(LETTRES DU VOYANT: Joseph Beuys × Nam June Paik 〉이라는 제목으로 열리는 이 전시는 제54회 베니스비엔날레 한국관 커미셔너와 2016년 부산비엔날레 전시감독을 역임한 하우아트 뮤지엄 윤재갑 관장이 심혈을 기울여 준비한 전시로 하우아트 뮤지엄 공식 개관전이다.

[WORLD REPORT] WIEN 브루노 지론콜리

시간이 흘러가면서 많은 작가가 세상을 등진다. 2010년 74세로 타계한 원로 조각가 고(故) 브루노 지론콜리도 그랬다. 20세기 오스트리아의 조각을 대표하는 작가이지만 그의 이름은 세계 미술계에서 낯설기만 하다. 그래서 그의 회고전 부제가 ‘쑥스러운 조각가’였던가! 이번 전시에서는 조각가이면서도 드로잉을 독립된 작업으로 병행한 그의 유작이 소개됐다. ‘은둔형 작가’였던 그는 세상에 없어도 그의 사색의 흔적은 이렇게 남았다.

EXHIBITION FOCUS 감각과 지식사이

미디어아트에 있어 테크놀로지는 양면의 성격을 지닌다. 인류의 지금을 최신의 문법으로 보여주는 훌륭한 도구이기도 하지만, 그것이 적절하냐 아니냐에 대한 판단은 보류되고 있기 때문이다. 〈감각과 지식 사이전 〉 은 바로 그러한 테크놀로지를 대하는 우리의 모습을 보여주는 전시라 할만하다. 경외와 반성, 낙관과 부정 혹은 비판의식이 뒤섞여 있으니 말이다. 이는 미디어아트가 우리의 현재를 정확히 진단할 수 있는 꽤 괜찮은 리트머스지(紙)임을 증명하는 것은 아닐까?

[SPECIAL ARTIST] 박재철

소소한 일상에서 길어 올린 박재철의 사유는 특유의 회화적 형식을 거쳐 독보적인 형상회화로 완성된다. 박재철은 광주은행에서 제정한 〈제2회 광주화루〉에서 대상작가로 선정됐다. 이를 계기로 작가 박재철의 과거 작품세계와 현재 모습을 살펴본다.

2018, 프리즈 뉴욕(Frieze New York) 아트페어 개최

5월 4일부터 6일까지 뉴욕에서 프리즈 뉴욕(Frieze New York) 국제 아트페어가 펼쳐진다. 올해로 일곱 번째 개최를 맞는 프리즈 뉴욕은 실험적인 프로그램을 도입해 기존 아트페어의 경계를 허무는 시도를 한다. 미국 뿐만 아니라 전 세계 미술인들이 주목하는 프리즈 뉴욕을 살펴보자.

아라리오갤러리, 홍대에 서울 2호점 개관

지난달 24일, 아라리오 갤러리가 홍대거리에 서울 2호점을 개관했다. 홍대 거리에서 작가가 자신의 작업을 선보일 수 있는 실험적이고 참신한 전시공간을 제공하는 역할을 하리라 기대된다. 개관을 기념해 펼치는<기억하거나, 망각하는 Remembering, or Forgetting>전시도 주목해볼 만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