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년 12월 제383호

December

특집 시대의 얼굴, 동상의 진실을 파헤치다 82 어수선한 시국이다. 또다시 수십만, 아니 수백만 군중이 광장으로 모인다. 광화문 광장은 살아있는 역사의 현장. 그 중심에 이순신장군과 세종대왕 동상이 있다. 군중은 동상을 우러러본다. 그리고 동상은 묵묵히 군중을 내려다본다. 소용돌이치는 역사의 최전선에서 그 동상은 과연 무슨 생각을 하고 있을까? 이 시대 동상의 의미는 특정 인물을 형상화한 기념비적 인체조각에만 국한되지

Continue reading »

2016년 11월 제382호

001 11월 표지2

특집 “그대는 정말 아름답군 고양이~” 104 반려동물 가운데 고양이는 유독 예술가에게 각별한 의미를 갖는다. 고양이가 가지고 있는 구속하기 어려운 자유로움과 타고난 독립적인 성품이 예술가들의 기질과 맞아떨어지기 때문이다. 동서양을 막론하고 생각보다 많은 예술가가 고양이와 함께 살고 있다. 우리나라에서도 고양이와 함께 살아가며 고양이를 모티프로 작업하고 있는 예술가들이 적지 않다. 자연스럽게 고양이는 그들의 삶에 영향을 주고 실제로 작품에

Continue reading »

2016년 10월 제381호

001 10월 표지

특집 2016 코리안 비엔날레 – 광주・부산・서울 폭염이 물러나고 가을이 깊어지는 때,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빅3’ 비엔날레의 현장은오히려 끓는점을 향해 치닫고 있다. 이 열기는〈SeMA비엔날레 미디어시티 서울 2016〉(9.1~11.20)을 필두로〈2016 광주비엔날레〉(9.2~11.6),〈2016 부산비엔날레〉(9.3~11.30)로 전도되었다. 이 빅 이벤트들은 새로운 ‘기후대’와‘공론장’을 고안했고, 생경한 ‘외계의 언어’로 안정감을 배격하려 한다. 비엔날레는 개막식으로 마무리되는 것이 아니라, 바로 그 의도가 어떻게 ‘전해졌고’ 어떻게‘받아들였는지’로 다시 시작한다. 현장을

Continue reading »

2016년 9월 제380호

001 09월 표지2

특집 2016 청년세대 미술생태학 2016년 현재, 대한민국 사회는 위기의 바다에서 표류하고 있다. 극심한 소득 양극화, 사상 최고의 청년 실업률, 기록적인 저출산, 노후 공포 등. 특정 세대를 콕 집어 누가 더 힘든지 따지는 게 무슨 의미가 있을까마는, 이제 막 사회에 나온 ‘청년세대’가 위기의 중심에 있다는 점에서 더욱 암울하다. 청년을 단순히 ‘젊은 20~30대’를 지칭하는 말에 국한하지 않고

Continue reading »

2016년 8월 제379호

001 08월 표지2

특집 성곽의 나라 대한민국 우리는 문화재가 우리와는 멀리 떨어져 있다고 생각한다. 박물관 또는 전시장에서나 만날 수 있어 작정하지 않는 한 만나기 힘든 것이라 여긴다. 하지만 바쁜 일상에도 잠시 짬을 내서 만날 수 있는 문화재는 도처에 널려있다. 그 대표 문화재가 성곽(城郭)이다. 남북한 합쳐 3000기에 달하는 우리 성곽은 과거 건축과 토목기술, 군사, 외교관계, 정치, 사회, 문화를 담은

Continue reading »

2016년 7월 제378호

001 07월간미술 표지

특집 한국과 프랑스, 미술로 만나다 1886년 6월 4일. 당시 조선(朝鮮)이었던 한국은 ‘조불수호통상조약’을 맺고 프랑스와 외교관계를 성립했다. 이후 130년이 흘렀고, 이를 기념하기 위해 한국과 프랑스 전역에서 각종 행사가 2015년부터 올해에 걸쳐 열리고 있다. 문화는 물론 과학, 교육, 경제, 스포츠 등 양국이 접점을 갖는 거의 모든 분야에서 열리는 행사가 300여 건에 이를 정도다. 문화 부문에서 가장 눈에

Continue reading »

2016년 6월 제377호

2016 06 표지_

특집 우리가 다시 구상조각을 주목하는 이유 만약 “지시하는 모든 것이 조각이다!”로 조각을 정의한다면 이번 호 《월간미술》의 특집은 의미를 간파하기 힘들거나 그 저의가 의심되는 것일 수도 있겠다. 조각의 고전적 의미를 반복해 정의하거나 위치를 공고히 하기 위한 의도로 비칠 수 있기 때문이다. 장르 구분이 더 이상 명분을 쌓지 못한 채 공허함을 자아내고 오히려 그것의 파괴가 당연시되는 때,

Continue reading »

2016년 5월 제376호

5월호 표지2

특집 여덟빛깔 어린이문화공간 “어린이 관련 문화콘텐츠는 ‘흥행보증수표’”라는 말이 있다. 올해만 두곳의 어린이전용공간이 개관 예정이란 사실만으로도 그 인기를 실감할 수 있다. 일반 전시장에서 말하는 ‘작품에 손대지 마시오’, ‘뛰지 마시오’ 등의 ‘하지 마시오’식 제약을 배제하고 어린이문화공간(childeren’s museum)은 관객의 직·간접적 체험을 끌어내며 자유로운 활동과 움직임을 권장한다. 존 듀이의 경험주의적 교육이념, 몬테소리의 자주적 학습이론과 비고츠키의 사회문화발달이론 등의 유아교육이론과 프뢰벨의

Continue reading »

2016년 4월 제375호

4월 표지

특집 자본주의-신자유주의 그리고 예술의 딜레마 자본주의는 한국 사회뿐 아니라 전 세계적으로 현대사회를 관장하는 매우 강력한 틀이다. 냉전 시대 세계를 양분했던 공산주의와 자본주의의 대결에서 공산주의 체제는 붕괴되고 자본주의만이 살아남았다. 이제는 자본주의 그 바깥을 상상하기조차 어려운 상태다. 자본주의는 위기 때마다 진화를 거듭해왔으며, 오늘날 시장논리를 앞세우는 신자유주의 기치 아래 무한경쟁의 시대를 열었다. 이 사회를 살아가는 그 누구도 자본주의

Continue reading »

2016년 3월 제374호

001 03월 표지

특집 숨 쉬는 도시, 도시재생을 생각한다 영국의 지리학자 데이비드 하비는 “도시는 온갖 유형, 온갖 계급의 사람들이 서로 싫어하고 적대하면서도, 하나로 뒤섞여 끊임없이 변화하고 이동하는 삶을 살아가며 공유재(또는 공동적인 것)를 생산하는 장”이라고 말한다. 도시는 살아 숨 쉬는 생명체와 같다. 거미줄처럼 얽히고설키는 이 공간은 사람들의 숨결이 모여 새로운 생명을 부여받는 유기체적 생태학의 보고다. 그러니 건물 하나를 부수고

Continue reading »
Pages: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