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크린샷 2018-02-26 15.28.13

타니아 브루게라, ‘2018 테이트모던 터바인홀 현대 커미션’ 작가 선정.

(Image) Tania Bruguera

현대자동차(이하 현대차) 후원으로 영국 테이트모던(Tate Modern) 터바인홀에서 개최되는 ‘현대 커미션’의 2018년 전시 작가로 쿠바 출신 타니아 브루게라(Tania Bruguera)가 선정됐다. 그는 오는 10월 2일부터 내년 2월 24일까지 약 5개월간 현대 커미션 프로젝트를 진행할 예정이다.

⠀⠀⠀⠀⠀⠀⠀⠀⠀⠀⠀⠀⠀⠀⠀⠀⠀⠀⠀⠀⠀⠀⠀⠀⠀⠀⠀⠀

테이트모던(Tate Modern) 터바인홀 전시작가로 누가 선정되는지에 대해 미술계의 큰 관심이 쏠린 바 있다. 현재까지 선정된 작가들 모두 혁신적이고 도전적인 작품으로 세계적인 위신을 얻었기 때문. 동시대 미술계에서 ‘주목할만한 작가’로 선정되었다는 말이기도 하다. 해당 전시 작가로 지금까지 루이스 부르주아(Louise Bourgeois, 2000년), 아니쉬 카푸어 (Anish Kapoor, 2003년), 올라퍼 엘리아슨(Olafur Eliasson, 2004년), 아이 웨이웨이(Ai Weiwei, 2010년), 아브라함 크루즈비예가스(Abraham Cruzvillegas, 2016년) 등이 선정되었다. 현대차는 테이트모던(Tate Modern)과 11년 장기 파트너십을 맺어 20014년부터 터바인홀 전시를 지원해왔다.

⠀⠀⠀⠀⠀⠀⠀⠀⠀⠀⠀⠀⠀⠀⠀⠀⠀⠀⠀⠀⠀⠀⠀⠀⠀⠀⠀⠀

타니아 브루게라는 쿠바 출신 행위예술가로, 1968년 쿠바의 하바나(Havana)에서 태어났다.  그는 자신의 작품관을 ‘Arte Util (Useful Art, 유용한 예술)’이라고 말하며 정치적인 주제와 예술의 사회적 활동에 폭넓은 관심을 보여 왔다. 2012년에 테이트모던(Tate Modern)에서 선보였던 ‘Immigrant Movement International’라는 작품은 그의 대표작 중에 하나로 전시장에서 사람들을 ‘입국심사’ 하는 작품이다. 마치 공항에서 입국심사대를 통과하는 것 같이, 관람객들은  영국 공항 입국신고서에 기재된 질문에 대해 대답하고, 거짓말탐지기를 통과해야만 전시장에 들어갈 수 있다. 작품을 통해서 작가는 현대 사회에 ‘이민자들’에게 씌여진 부정적인 시선들과 그들이 겪는 문화, 경제, 사회적 차별을 이야기한다. 국제화 정세속에서 진정한 ‘세계시민’이란 무엇인지 질문한다.

⠀⠀⠀⠀⠀⠀⠀⠀⠀⠀⠀⠀⠀⠀⠀⠀⠀⠀⠀⠀⠀⠀⠀⠀⠀⠀⠀⠀

(Image) <Tatlin’s Whisper #5> at Tate Modern, Tania Bruguera, 2016. Picture courtesy of Tate Photography

‘이쪽으로 가지 마십시오.’ ‘벽에서 멀리 떨어지십시오.’ 말을 탄 경찰관 두 명이 관람객에게 손짓한다. 2008년에 타니아 브루게라가 테이트모던(Tate modern) 에서 선보인 <Tatlin’s Whisper #5’(타틀린의 속삭임)> 라는 작품이다.  검정색말, 흰색 말에 올라탄 경찰관 두 명은 마치 실제 시위현장이나 도로에서 군중을 통제하듯이 전시장에서 관람객의 동선을 제한한다. 경찰관의 손짓대로 관람객들은 벽에서 한 발자국 떨어졌고 말에게 가까이 다가가지 못했다. 살아있는 말이 전시장을 활보하며 이목을 끌은 이 작품은 관람객이 ‘권력’과 ‘지휘통솔권’에 대해서 다시 한번 생각해보도록 유도했다.

⠀⠀⠀⠀⠀⠀⠀⠀⠀⠀⠀⠀⠀⠀⠀⠀⠀⠀⠀⠀⠀⠀⠀⠀⠀⠀⠀⠀

프란시스 모리스(Frances Morris) 테이트 모던(Tate Modern) 관장은, “타니아 브루게라(Tania Bruguera)는 미술과 미술사에서뿐만 아니라 세계 곳곳의 변화에 영향을 줄 수 있다는 믿음으로 이 시대의 정치적 문제에 대해 매우 독창적이며 강렬한 작업을 이어 온 작가”라며 “ 2018년 현대 커미션 작가로 타니아 브루게라가 선정되어 매우 기쁘고, 그의 작품이 어떤 방식으로 터바인 홀을 공공의 장으로 이끌어낼지 기대된다”고 말했다.

⠀⠀⠀⠀⠀⠀⠀⠀⠀⠀⠀⠀⠀⠀⠀⠀⠀⠀⠀⠀⠀⠀⠀⠀⠀⠀⠀⠀

⠀⠀⠀⠀⠀⠀⠀⠀⠀⠀⠀⠀⠀⠀⠀⠀⠀⠀⠀⠀⠀⠀⠀⠀⠀⠀⠀⠀
김민경 (monthlyartmedia@gmail.com)

© (주)월간미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답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Want to join the discussion?
Feel free to contribute!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