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T ART SPACE

이완_313 (22)

이완 개인전
313프로젝트 4.15~5.20

이번 전시 <울고 간 새와 울러 올 새의 적막 사이에서>에서 작가는 역사적 콤플렉스, 민족과 전통에 대한 피상적인 통념, 모든 것을 상품화하는 소비사회의 현실 등 한국 사회의 이면에 은폐되거나 왜곡된 다양한 문제를 독자적인 시각으로 재구성 했다.

사진_토탈 (6)

거짓말의 거짓말 : 사진에 관하여
토탈미술관 4.23~6.21

사람들은 당연하게 사진이 현실을 그대로 반영한다고 생각하지만, 사실 사진은 태생적으로 거짓말에 능하다. 구본창, 김도균, 노순택, 원성원, 정연두 등 18명의 작가가 참여한 이번 전시는 다양한 형식의 작품을 통해 카메라의 시선이 세상을 포착하는 방법에 대해 생각할 기회를 선사한다.

탈루_아라리오 (4)

탈루 N.L. 개인전
아라리오갤러리 서울 5.7~6.28

전시장 지하에는 전시 제목인 ‘Threshold(임계점)’와 동일한 제목의 설치작업으로 톱날을 가는 기계가 사람이 접근할 때마다 불꽃을 튀기며 작동한다. 작가는 미래를 위해 현재를 소비하는 자본주의 사회의 일상과 삶의 근본적인 경계에 질문을 던진다.

홍원석_선재 (1)

홍원석 개인전
아트선재센터 프로젝트 스페이스 4.17~5.10

직접 택시기사가 되어 만남과 소통을 시도하는 작가는 그동안 선보여 온 택시 프로젝트를 드로잉, 영상, 설치작업으로 구성했다. 전시기간 동안 그는 p택시에 탑승할 승객을 모집하고 이후 승객이 신청한 장소로 운행하며, 남한의 각 지역에 터전을 마련한 탈북자와의 만남을 주선한다.

현대_곽덕준 (2)

곽덕준 개인전
갤러리 현대 4.29~5.31

재일작가 곽덕준은 한국과 일본 양국의 주변인으로서 사회와 개인의 문제, 부조리한 현실과 자의식, 정체성을 성찰한 작업을 일관되게 선보였다. 그는 이번 전시 <Timeless>에서 1970년대부터 2000년대에 이르는 회화, 사진, 설치 비디오 등 폭넓은 작업세계를 펼쳐냈다.

한애규_포네티브 (3)

한애규 개인전
포네티브 스페이스 5.9~31

작가는 보편적인 삶의 문제를 흙만이 간직하고 있는 무한한 가능성을 통해 자연스럽게 표현한다. 이번 전시 <반가사유상을 생각하다>에서는 소박한 형태의 여성 형상이 차분하게 사유하는 장면을 담아내 현대인이 자신의 삶을 조용히 들여다 볼 수 있는 쉼표의 공간을 제공했다.

황규백
황규백 개인전
국립현대미술관 과천관 4.28~7.5
국제무대에서 판화가로 명성을 쌓은 작가가 국내 미술관에서 갖는 첫 개인전이자 작업 여정 60년을 보여주는 회고전이다. <보이는 것과 보이지 않는 것>이라는 제목으로 열리는 이번 전시에서는 일상과 사물의 풍경이 은유적으로 병치돼 선보이는 환상의 세계로 관객을 인도한다. 메조틴트 기법 특유의 부드럽고 섬세함과 최근 작가가 몰두하는 유화작업을 살펴볼 수 있다.

송영방 (2)

송영방 개인전
국립현대미술관 과천관 3.31~6.28

1960~1970년대 수묵의 추상실험을 거쳐 문인화의 정신세계를 독자적인 품격으로 담아낸 한국화가 송영방의 개인전이 <오채묵향>이라는 제목으로 열리고 있다. 시적인 정취와 기운생동하는 작품이 다양한 드로잉 자료와 함께 소개돼 원로 작가의 예술 의지를 조명한다.

커먼센터 (2)

혼자 사는 법
커먼센터 4.17~5.25

최근 대두된 사회 현상 ‘1인 가구’를 실제적인 삶의 영역에서 조망한 전시다. 구민자, 길종상가, 소목장세미, 이은우, 텍스쳐온텍스쳐 등 미술가와 디자이너 15팀이 참여해 각자 전시 공간을 꾸몄다. 길종상가가 꾸민 방(사진)은 전시기간 동안 숙박공유 사이트 ‘에어비엔비(airbnb.com)’를 통해 예약한 관람객에 한해 원하는 용도로 사용할 수 있게 제공했다.

표_최영욱 (5)

최영욱 개인전
표갤러리 3.26~4.16

작가는 ‘Karma’를 주제로 오랫동안 달항아리를 그려왔다. 캔버스에 가득 채우는 달항아리는 언뜻보면 극사실기법으로 재현해 놓은 것 같지만 인간관계뿐 아니라, 인간과 자연, 세상에 존재하는 모든 존재와 교차하며 살아가는 삶의 모습을 담아낸 것이다.

고려대_호시탐탐 (3)

호시탐탐_호랑이 예술을 즐기다
고려대학교박물관 4.28~6.21

호랑이는 한국인의 정신적 기상을 상징하며, 동시에 고려대학교를 상징하는 동물이다. 고려대학교 개교 110주년을 맞아 (사)코아스페이스와 공동기획으로 호랑이의 예술적, 역사적 가치를 재조명한다. 강형구, 김구림, 백남준, 서용선, 이이남, 안장헌 등 총 51명의 작가가 참여해 호랑이에 대한 다양한 해석을 선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