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VIEW

배준성_아트파크 (2)

배준성 개인전
아트파크 4.7~5.7

일반적인 정물화는 정지된 화면이지만 작가는 렌티큘러를 활용해 동적인 리듬감을 부여한다. ‘The Costume of Painter-Still Life’라는 제목으로 열리는 이번 전시에서 관람객의 이동과 움직임은 그의 작업을 완성하는 핵심으로 작용한다.

밈

사카이 요시키·송지섭 2인전
갤러리밈 4.6~25

일본 현대도자의 산지인 기사마에서 활동하는 일본인 장인과 도자의 기능에 대한 자유분방한 실험을 하는 한국인 사위가 함께 하는 도자전. 도자의 형태와 기능에 대한 고민이 묻어났다.

박지나

박지나 개인전
최정아갤러리 4.8~28

오브제 설치와 사진작업을 하는 작가의 두 번째 개인전이다. 시(詩) 작업을 병행하는 작가는 우리가 내부에 타자를 어떻게 품고 존치시키는 지에 대해 풀어놓았다. 전시의 부제는 ‘발끝과 목소리’다.

사군자_포스코 (4)

四君子, 다시 피우다
포스코미술관 3.30~5.25

군자의 표상인 사군자를 주제로 탄은 이정부터 미디어아티스트 이이남에 이르기까지 조선시대 문인화가와 근?현대화가 총 32명의 작품 77점을 선보인다. 전통과 현대를 넘어 선비의 절개에 대한 여운을 확인할 수 있는 자리다.

살아있는_신한역삼 (3)

살아있는 것들
신한갤러리 역삼 3.28~5.7

부산 출신의 작가 4인전으로 김민정 김해진 왕덕경(사진) 정문식이 참여해 공사 현장, 옥상 풍경, 버려진 집에서 수집한 빈병, 거대한 수족관처럼 그려진 풍경 등 도시의 모습을 각자의 개성을 담아 표현했다.

박은혜_포네티브 (3)

박은혜 개인전
포네티브 스페이스 4.9~5.1

동양화가인 작가는 ‘짧은 고찰’이란 주제로 강렬한 색채와 유동적인 붓질로 동시대의 상실과 불안을 담아낸 신작을 선보였다. 이번 전시는 (주)신한화구에서 주최하는 작가 후원 프로그램인 ‘Thinkartkorea 초대전’으로 마련됐다.

이혜민김강

이혜민 개인전
영은미술관 4.2~24

천과 오브제, 석고붕대, 베개 등을 겹겹이 붙여 층위를 만든 작가의 개인전. 연약한 소재를 단단한 유기체로 변모시켜 인간의 삶을 은유한다. 작가는 영은창작스튜디오 9기 입주작가다.

SAMSUNG CSC

임성호 개인전
갤러리 이니 4.1~30

제주 출신 작가의 6번째 개인전. 작가는 자신의 작품세계를 ‘제주신화를 통한 제주 풍경의 재해석’이라고 설명했다. 20여 점 중 <백록을 기다리며> 연작이 중심이다. 또한 오름, 분화구, 한라산을 주제로 작업했다.

전소빈김강

전소빈 개인전
갤러리 루벤 3.30~4.5

민화 작업을 하는 작가는 기하학적인 색면의 접합으로 이뤄진 보자기, 화병, 꽃, 그릇 등을 평면 형식으로 구현한다. 이를 통해 우리 민화에 등장하는 상징적 요소를 현대적 시각에 맞춰 보여주고 있다.

SONY DSC

서양화 구상작가 12인전
이젤갤러리 4.1~15

김일랑 전준자 최봉준 이상순 소영명 조규철 박윤성 유석수 강해자 김정숙 이찬용 신홍직 12인의 중진작가가 참여한 전시다. 12명 작가의 개성과 예술세계에 대한 견해 차이를 일견할 수 있다.

한규원김강

한규원 개인전
31갤러리 3.30~4.5

꿈, 특히 악몽을 주제로 심리적 상황을 표현하는 작가의 개인전. 작가는 이를 현실에서 나오지 않는 색으로 극명히 보여주려 한다. 슬픔, 즐거움, 우울함 등을 표현하는 색채가 겹겹이 층위를 이루고 있다.

고성만

고성만 개인전
한전아트센터 4.11~19

재미(在美)작가인 그의 5번째 개인전이다. 한지에 오방색을 바탕으로한 염료를 이용해 추상적 형태를 구현하는 그의 작업은 동양적 인간관과 세계관을 드러낸다는 평가를 받는다. 이를 통해 분단이라는 한국적 현실을 표현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