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ECIAL FEATURE 광복 70주년, 한국미술 70년

IMG_2823

1945년 광복 이후, 대한민국은 본격적으로 국가체제를 수립했으나 시간에 맞서야 했다. 국가는 물론 사람이 모였던 사회 각계의 모든 분야가 그러했다. 그 과정은 말 그대로 ‘굴곡(屈曲)’이었다. 때론 꺾이고 때론 굽을 수밖에 없었던 역사의 흐름은 지금으로 이어졌다. 미술계도 예외가 아니었다.
《월간미술》이 바라보는 우리 미술 70년은 단절의 역사가 아닌 연속성을 갖고 흘러왔다. 그래서 10년 전 광복 60주년의 성대한 기억을 호출했다. 당시 주요한 정치·사회적 사건을 기준으로 구획한 6마디 시간의 흐름에 따라 요동친 미술판을 정리했던 필자들이 다시 이번 기획에 참여, 10년이라는 시간의 간극에 따른 새로운 시각을 제시했다. 물론 그 이후 미술계의 10년은 사안별로 정리했다. 또한 미술판과 우리 사회가 별개로 움직이지 않았음을 알려주는 연보와 차트를 실었다. 광복 70주년을 기념하는 전시도 소개한다.
광복 이후 우리 현대미술사를 정리한 대전시립미술관의 <예술과 역사의 동행, 거장들의 세기적 만남전>(5.23~8.23)과 분단현실에 초점을 맞춘 <북한 프로젝트전>(7.21~9.29)이 그것이다. 국립현대미술관 서울관에서 열리는 <소란스러운, 뜨거운, 넘치는전>(7.28~10.11)에 대한 프리뷰도 놓치지 마시길 바란다. 광복 70주년은 말 그대로 단순히 시간의 흐름만을 뜻하지는 않을 것이다.
그것은 변화라는 말의 또다른 표현일 것이며, 우리 미술도 이에 따라 새로운 양상을 선보였다. 그 흐름을 짚어가며 지금의 나, 너, 우리의 모습을 살펴보는 계기를 마련해 보자.

시민과 함께 하는 광복 70년 위대한 흐름

<소란스러운, 뜨거운, 넘치는>

국립현대미술관 서울관 7.28~10.11
광복 70주년을 기념하는 전시가 즐비한 가운데 국립현대미술관 서울관에서도 이에 대한 전시가 열린다. <소란스러운, 뜨거운, 넘치는전> (7.28~10.11)이 바로 그것. 전시 타이틀대로 이번 전시는 3개 섹션, 즉 ‘소란스러운’, ‘뜨거운’, ‘넘치는’으로 나뉘었다. 광복 이후 우리 현대사를 형용사로 규정하여 동시대의 규정할 수 없는 삶을 드러내고자 했다. 3개 섹션은 각각 ‘전쟁으로 분단된 조국’, ‘산업화, 도시화, 그리고 민주화’, ‘세계화된 다양하고 변화무쌍한 삶’을 그 내용으로 한다. 국립현대미술관 소장품을 비롯, 총 110여 작가의 작품 270점을 선보인다. 전시 공간 디자인은 최정화가, 그리고 한 시대를 풍미한 대중음악은 시인이자 대중음악가 성기완이 맡아 선곡, 각 시대의 분위기를 입체적이고 감각적으로 보여주는 데 힘썼다.

IMG_2787

DF2B5053

소란스러운
전쟁으로 인해 분단된 조국, 떠나온 고향과 헤어진 가족을 그리워하는 전후의 삶이 펼쳐진다. 전시공간은 분단의 상징인 철조망과 조국부흥 기치 아래 진행된 개발을 상징하는 거푸집으로 꾸며졌다. 정창섭, 김혜련의 작품이 보인다

IMG_2756

뜨거운
1960~1980년대 단기간에 이루어진 산업화와 도시화, 그리고 부정된 근대성을 극복하려는 민주화를 주제로 했다. 시인이자 대중음악가 성기완이 협업하여 시대를 풍미한 대중음악이 흘러나온다

넘치는
세계화된 동시대의 다양하고 변화무쌍한 삶을 보여준다. 최정화의 작업과 백남준의 <이태백> 등을 선보인다
맨위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