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ECIAL FEATURE] THE GRAND ART TOUR 2017-베니스 비엔날레 2017

특집_그랜드투어_도비라

2017 유럽 그랜드 아트 투어를 가다

전 세계 미술계를 흥분시키는 2017년 그랜드투어의 여정이 시작됐다. 유럽의 아테네, 베니스, 카셀, 뮌스터, 바젤에서 열린 비엔날레와 도쿠멘타, 조각프로젝트, 아트페어 등 그 상차림도 다양하다.
우선 물의 도시 베니스. 비엔날레의 제왕 제57회 베니스비엔날레가 5월 13일부터 11월 26일까지 열린다. 파리 퐁피두센터 현대미술부 수석 큐레이터 크리스틴 마셀(Christine Macel)이 총감독을 맡아 ‘Viva Arte Viva’를 주제로 본전시를 꾸몄다. 한국관에는 이대형 큐레이터의 기획 아래 코디최와 이완 작가가 참여했다.
‘Learning from Athens’를 주제로 한 카셀도쿠멘타14는 아테네(4.8~7.16)와 카셀(6.10~9.17)에서 각각 열린다. 폴란드 출신 큐레이터 아담 심칙(Adam Szymczyk)이 총감독을 맡았다. “근본적인 변화를 도모할 시간”이라는 그의 말이 전시에 어떻게 반영되었을지 살펴보기 바란다.
세계 공공미술의 흐름을 주도한 뮌스터조각프로젝트 (Skulptur Projekte Munster)의 다섯 번째 대회는 6월 10일부터 10월 1일까지 대학도시 뮌스터 곳곳에서 열린다. 이번 대회를 위해 새롭게 설치된 작품과 기설치된 작품을 비교하며 엄정한 화이트큐브를 벗어난 미술의 담론이 어떻게 펼쳐지는지 확인하기 바란다.
세계 미술시장을 선도하는 〈제48회 바젤아트페어〉 (6.13~18)도 열렸다. 35개국 291개 갤러리가 참여한 이번 페어에는 9만5000여 명의 관람객이 다녀갔다. 오랜 세월을 지낸 공력을 보여주듯 〈아트바젤〉은 그간 행사의 다변화를 꾀하면서 생존의 방식을 개척하고 세계미술시장의 주도권을 이어왔다. 그 현장의 열기를 전한다.
《월간미술》은 아테네, 베니스, 카셀, 뮌스터 현지를 찾아 그곳의 분위기를 담아왔다. 이 지면의 다음 페이지부터는 바로 그 현장이다.
현지취재=이준희 편집장, 황석권 수석기자

57th International Art Exhibition Venice Biennale 2017

제57회 2017 베니스 비엔날레 2017.5.13~11.26
총감독 크리스틴느 마셀(Christine Macel)

그랜드투어의 첫 방문지는 베니스다. 57회를 맞이한 베니스비엔날레는 ‘Viva Arte Viva’를 주제로 했다.
총감독의 말대로 ‘휴머니즘에서 영감 받았다’라거나 혹은 유미주의(唯美主義)의 향을 풍기는 워딩이라서 그랬을까?
이번 베니스비엔날레는 현실에 대한 고발의 날은 무디고 비판의 목소리는 다소 누그러져 보인다.
그래서 어느 외신은 이렇게 전했다. “베니스는 도쿠멘타와 아트페어 사이의 달콤한 지점을 찾고 있다”고.

IMG_0138
LICJA-KWADE 〈Pars pro Toto〉2017 경험하지 못해 이해할 수 없는 우주나 사물의 근원에 대해 묻는 작업이다. 태양계 행성처럼 보이는 이 작업은 손으로 만지면 사운드가 재생된다

IMG_0146
이탈리아관 〈Il mondo magico(The magical world)〉 나폴리 출신 인류학자 Ernesto de Martino의 책에서 전시명을 따온 이탈리아관 전시광경. 입구에서 보게 되는 부패한 듯한 인체 형상은 전시장 끝에 가면 왜곡되어 완전히 다른 형상으로 보인다

IMG_0046-
Ernesto Neto 〈Um Sagrado Lugar(A Sacred Place)〉?2017 관객은 신발을 벗고 이 텐트의 안으로 들어갈 수 있다. 그 어느 때보다 영적인 치유가 필요한 시기에 살고 있는 우리에게 종교적 힘이 필요함을 말한다

IMG_9978

Yorgos Sapountzis 〈Sculptures Cannot Eat〉?2017 토기에 식품재료와 무늬천을 감싼 작업이다

김성환2
김성환 〈Love before Bond〉 2017 이수경과 더불어 한국작가로 초대됐다. 서구 사회에서 기록조차 되지 않는 약자, 즉 아시아인에 대한 이야기를 담았다

IMG_9980-
Franz Erhard Walther?〈Die Erinnerung untersockelt(Drei Zitate)(Wallformation Series)〉 면과 나무 365×600×40cm 1983 올해 베니스비엔날레 황금사자상을 수상했다. 행위와 조각 사이의 관계에 대해 질문을 던지는 그의 작업은 미니멀리즘, 개념미술부터 행위미술과 보디아트까지 전반에 걸쳐 있다

IMG_9985-
David Medalla 〈A Stitch in Time〉?1968/2017 필리핀 출신 작가는 암스테르담 공항에서 조우한 옛 연인이 과거 자신이 선물한 손수건을 들고 있는 것을 보고 이에 시적 영감을 받아 작업했다

IMG_0086
Sheila Hicks〈Escalade Beyond Chromatic ands〉600×1600×400cm 2016~17 2014년 파리 팔레드도쿄에 설치되었던 작품. 옷과 실, 천 등을 이용한 작품이다

IMG_0022
Irina Korina 〈environment Good Intentions〉2017 알루미늄으로 외벽을 꾸민 전시실을 마련해 키치성 가득한 왁자지껄한 방을 만들었다. 동물 문양이 프린트된 벽 위로 네온빛을 발하는 전쟁훈장을 연상하게끔 하는 설치물을 선보였다

IMG_0106

아르헨티나 관 (말)
Claudia Fontes 〈The Horse Problem〉 2017 작가는 조각의 조화로움이 전시된 제도화된 공간의 기초에 도전한다. 그것은 서유럽을 지배하던 이데올로기로 인식된 것이다

미국 (1)

미국관 (천장에 둥그런 설치) Mark Bradford 〈Tomorrow Is Another Day〉 2017 개인의 삶이 어떻게 위대한 역사가 될 수 있는지 보여준다

캐나다

캐나다관 Geoffrey Farmer 〈A way out of the mirror〉 2017 건립 60년이 된 캐나다관은 2018년 건축비엔날레를 준비하면서 재정비한다. 공사장을 방불케 하는 설치작업으로 바로 앞에는 식수로 사용할 수 있는 작은 분수도 설치됐다

프랑스
프랑스관 Xavier Veilhan 〈Studio Venezia〉 2017 “거대한 사운드 조각”을 선보였다는 평가를 받는 프랑스관은 비엔날레 173일 기간 내내 음악가를 초대, 공연한다(본지 2017년 3월호 참조)

헝가리
헝가리관 GYULA VARNAI 〈Piece on Earth!〉 전 유럽의 정치적 불안 상황을 헝가리의 현재 모습과 이전 사회주의자를 평행선상에 놓고 보여준다

호주
오스트리아관 Erwin Wurm〈stand quiet and look out over the mediterranean sea〉 240×274×874(높이)cm 2016~2017 관람객은 작품 내부에 설치된 계단을 통해 올라 자르디니 공원 전체를 조망할 수 있는데 이를 통해 작가가 말하는 ‘1분 조각(one minute sculpture)’의 의미를 깨닫게 된다

자르디니의 국가관들
Participating Countries’ Pavillions in Giardini

070-119 특집_그랜드투어(엡손)